Overview

서울루나포토 페스티벌은 사진과의 친근한 만남을 꿈꾸는 행사다. 스마트폰의 출현과 함께 하루에도 수십억 장의 사진이 생겨나고 전파되는 시대, 좋은 사진을 알아보는 안목 못지않게 그 사진과 마주하는 방법에 대한 고민 또한 깊어질 수밖에 없다. 액자가 가지런히 걸린 전시장을 벗어나 이제 사진이 좀 더 유연하게 대중을 만나고, 음악이나 다른 영상 매체와 교감의 폭을 넓히는 일은 자연스러운 동시대의 요구처럼 보이기도 한다. 서울루나포토는 서촌 중심의 문화 공간에서 펼쳐 내는 실험적이고 자유로운 전시와 함께 동영상 형식으로 또 다른 사진의 묘미를 전달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사진가, 뮤지션, 사운드 디자이너, 비주얼 아티스트 등이 공동 작업을 통해 다양한 미디어를 선보인다.

물론 이러한 형식적 시도는 사진 매체의 힘을 바탕으로 한다. 편협하지 않은 다양한 시선의 작업을 통해 시대를 관통하는 화두를 모색하고, 작가와 관객들의 자발적 참여를 통해 그 지평을 확장하는 것도 서울루나포토 페스티벌을 움직이게 하는 원동력이다. 더불어 이 행사가 젊은 사진가들의 활동의 폭을 넓히는 플랫폼이 됨으로써 문화 예술 속 사진의 생태계를 다원화시키는 데 기여하고자 한다.

Seoul Lunar Photo Fest is an event that brings to life the meeting place between people and photography. In an era of the advent of smartphones and the diffusion of hundreds of thousands of photos a day, it was inevitable that concerns over the way in which we encounter photos and discern good images would arise. Moving beyond the exhibition space of uniformly hung frames, it’s only natural that the demands of the contemporary world would expand the definition of images include music and other video media. Centered on the Seochon(West Village) area, Seoul Lunar Photo Fest seeks to convey the beauty of these new channels of images through experimental, free-form displays. Diverse work will be explored through collaborative efforts by photographers, musicians, sound creators and visual artists.

Of course, this kind of formal attempt is predicated on the very medium of photography. Searching for a theme belonging to the times, expanding its horizon through voluntary participation of both artist and audience—these are also driving forces that move Seoul Lunar Photo Festival. This festival also strives to contribute to diversifying the ecosystem of photography by assuming the role of a platform where young artists can expand their output.

Theme

ID

사진은 오랫동안 분류와 식별의 수단이었다. 사진의 탄생 직후 프랑스 경시청에서 범죄인의 신체 아카이브가 탄생한 것은 단적인 예다. 한 사회의 구성원임을 증명하기 위해 이제 ID 사진은 피해갈 수 없는 의식처럼 되었다. 보다 안전하고 기회가 많은 땅의 ID 카드를 얻기 위해 사람들은 목숨을 걸고 국경을 넘는다. 그러나 이 사진들은 과연 얼마만큼 개인의 고유한 정체성을 드러낼 수 있는 것일까. 신분증이 없어 누군가는 난민의 신세가 되고, 생물학적 남자로 태어났으나 여성의 정체성을 가진 이들은 신분증의 구별 방식 밖에서만 존재한다. 그러므로 ID 사진은 개인의 정체성이 아니라 한 사회와 시대가 만들어낸 집단의 시스템으로서 더 큰 의미를 지니기도 한다.

비단 ID 사진이 아니더라도 사진은 다양한 방식으로 이 시스템의 작동 원리를 기록하고, 그 한계를 가시화시킨다. 네덜란드의 한스 아이켈붐(Hans Ejkelboom)이 20여 년 동안 세계 각지에서 기록한 행인들의 사진은 개성을 드러내기 위해 입는 옷들이 사실은 유행 대변하는 집단적 소비 형태라는 것을 여과 없이 보여준다. 김익현이 중형카메라로 찍은 ‘불주사’ 자국은 결핵 예방이라는 취지 아래 특정 시대 우리 신체에 남겨진 일종의 상처이자 아이콘이다. 또한 스위스 사진가 얀 밍가드는 동물과 식물, 인간의 유전자와 데이터를 보존하는 유럽 20 여 곳의 연구소를 방문해 종의 보존을 통해 지구상의 정체성을 지키려는 과학적 행위를 기록함으로써 다른 차원의 정체성의 문제를 다룬다.

세계가 다원화 되면서 기존의 정체성을 둘러싼 경계는 모호해지고 그 경계를 탐색하려는 사진의 시선 또한 예리해진다. 생태계의 위장술, 계층의 탄생, 포즈의 재구성까지 사진이 보여주는 시각적 정체성은 미처 인식하지 못했던 시대적 초상으로의 우리를 들여다 보게 한다.

ID

Photography has been a means of categorizing and identifying. A direct example would be immediately after the advent of photography, when the French National Police started to archive images of criminals’ bodies. Photo ID, a tool by which one demonstrates he or she is a member of a specific society, is now an inevitable part of life. In order to acquire an ID card from a society with more security and opportunity, people risk their lives to cross borders. But one asks how much of an individual’s unique identity is revealed through these particular photographs. Without a photo ID to show some become refugees, while a person who is biological male yet identifies as female exist outside the confines of photo ID categorization. In this sense photographs in ID cards are less a demonstration of an individual’s identity and rather acquire greater significance as a collective system constructed by a society in a given period of history.

This function of photography goes beyond the photo ID. Photography both records the system’s operational principle through various ways and visualizes its limitations. Dutch photographer Hans Ejkelboom’s 20-year process of archiving passers-by all over the world clearly shows that people’s attire, ostensibly an expression of one’s individuality, is in reality a form of collective consumerism that speaks for a trend. Marks of the ‘fire shots’, captured by Kim Ikhyun on a medium-format camera, is a kind of wound and icon imprinted on our bodies during a specific era of tuberculosis prevention. Swiss photographer Yann Mingard deals with another kind of identity problem. Visiting over twenty research centers throughout Europe where human, plant and animal genetics and data are preserved, he archived the very scientific act of attempting to preserve earth’s identity.

With our world becoming evermore diversified, past demarcations of identities are becoming obscure, while the photographic gaze to investigate into these boundaries are becoming more acute. Ranging from the ecosystem’s camouflage, the emergence of class and to the reconstitution of posture, the visual identities delivered by photography allow us to look at ourselves as a portrait of an era that has never occurred to us before.

CREDIT

공동 대표
최성우 , 송수정

기획위원
아네스 박, 박미경, 이재성, 이용재, 임수식

홍보/마케팅
염혜지

큐레이터
창파, 이정민, 조예인

어시스턴트 큐레이터
김현경, 신나라

영상감독
이동규

음악감독
정재호

디자인
워크룸

교정교열
노경수

번역
박연수

웹사이트
홍진훤

사진
조재무, 주용성

영상촬영
김윤, 이승훈

나래이션
목정원

스태프
전정훈, 권하형, 이정환

루나 서포터즈
강예진, 김유리, 문소영, 박민수, 박효선, 배서진, 서해나, 안희정, 엄성아, 오지선, 윤나현, 이다혜, 이서경, 이승원, 이예진, 이지원, 장자랑, 정경담, 최현주

주최

lunar

주관

boan

협력

류가헌 로고
Print
gildam
TBS_logo_black
291
wkrm
goghi
em_logo [Converted]
Print
진미디어
ice

후원

서울문화재단 심볼
ilmac

Co-founders
Choi Sungwoo, Song Sujong

Planing Committee
Park Agnes, Park Mikyung, Lee Jaesung, Lee Yongjae, Lim Soosik

PR/Marketing
Yeom Claire Hyeji

Curators
Chang pa, Lee Jungmin, Cho Yaein

Assistant Curators
Kim Hyunkyung, Shin Nara

Film Director
Lee Justin

Composer
Jeong Jaeho

Design
Workroom

Copy Editor
Noh Kyongsu

Translator
Park Rebecca Yeonsoo

Narration
Mok Jungweon

Website
Hong Jinhwon

Staff
Jeon Jeonghoon, Kwon Hahyung, Lee Junghwan

Staff Photographer
Cho Jaemoo, Joo Yongsung

Video
Kim Yune, Lee Seunghoon

Host
Seoul Lunar Photo Fest 2016 Foundation
Artspace Boan1942

Partnership
Mainly Photograph’s Gallery, Ryugaheon, Leeyongjae Architects + SIDE, Gildam Seowon, The Book Society, Space291, Workroom, Electric Muse, Indie053, Goghi, Jin Media, Ice Creek

Sponsor
Seoul Foundation for Arts and Culture, Ilmac Foundation